“北, 오바마에 더 많은 핵포기 대가 바래”

북한은 내달 20일 출범하는 버락 오바마 차기 미국 정부에 대해 핵관련 활동을 중단하는 대가로 더 많은 인센티브를 바라는 것처럼 보인다고 미 시사주간지가 27일 보도했다.

`유에스 뉴스 앤 월드 리포트’는 이날 인터넷 홈페이지에 실은 `오바마 대통령 당선인에 대한 위기에 빠진 세계의 긴급 요구사항들(For President-elect Barack Obama, the Urgent Demands of a Perilous World)’이라는 글에서 이같이 밝혔다.

잡지는 향후 2~5년안에 핵무기를 제조할 수 있는 이란과 더불어 우선적인 핵확산도전이 아시아 끝쪽에서 오고 있다며 “조지 부시 정부 하에서 북한은 핵무기 1~2개를 만들 수 있는 플루토늄을 가진 국가에서 8개의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플루토늄을 가진 나라가 됐다”고 지적했다.

잡지는 특히 “이런 사태진전 가운데 대부분은 부시 행정부내 강경파들이 북한의 체제변화를 기대하면서 북한과 진지하고 직접적인 대화를 거부하는 동안 발생했다”면서 “북한은 지난 2006년 핵폭탄 1개의 폭발실험을 함으로써 사실상 핵보유국(de facto nuclear power)가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잡지는 “부시 2기 집권 때 미국 외교관들이 대북원조를 대가로 비핵화 합의 및 핵동결, 원자로 시설 일부 불능화 등을 이끌어낸 6자회담에 참가해왔지만 북한 정권은 오바마 정부에 문제를 떠넘기면서 끊임없이 (6자회담이라는) 도로에 장애물을 만들어왔다”며 북핵 검증의정서 서명을 거부한 채 차기 오바마 정부와 협상하려는 최근 북한의 협상태도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잡지는 “북한은 현재 (북한이) 핵사업을 포기하는 대가로 오바마 정부가 더많은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를 바라는 것 같다”면서 “(그러나) 북한이 핵폭탄이나 핵관련 인프라를 포기할 의향이 있는 지 조차 전혀 확실치 않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잡지는 북한이 바라는 구체적인 요구사항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부시 대통령은 북한이 영변핵시설을 불능화하고 핵무기 프로그램 내역을 신고하는 대가로 북한을 테러지원국 지정에서 해제했고 북한에 중유 100만t, 식량 50만t 등을 지원하고 있다.

잡지는 기사에서 “2009년 오바마가 처한 세계는 지난 2001년 부시 대통령이 부딪혔던 세계보다 훨씬 더 복잡하고 위험해 보인다”며 미국의 영향력 감소, 중.러.인도.브라질 등 새로운 강대국의 부상, 경제위기 등 오바마 차기 정권이 처한 문제점을 분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