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오바마·상하원 의원 535명 모두 방북하라” 황당 제안

북한은 13일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상하원 의원 535명과 행정부 장차관들을 모두 거느리고 우리나라에 찾아오라”고 주장했다.

북한 국방위원회는 13일 정책국 대변인 담화를 통해 평양생물기술연구원이 탄저균 생산시설이라는 미국 측 지적을 강력 부인하며 오바마 대통령이 직접 방북해 확인하라는 황당한 제안을 했다.

이어 국방위 대변인은 “그 기회에 첨단을 돌파한 평양생물기술연구원의 신비스러운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며 “진짜 인권이 보장된 사회가 어떤 것인지도 직접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최근 우리 공화국의 존엄 높은 위상을 허물어 보려고 서푼짜리 음모와 모략이 극도에 달하고 있다”면서 “평양생물기술연구원을 탄저균 생산시설로 둔갑시키고 있는 것이 대표적인 실례”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또 미국은 우리를 ‘테러지원국’, ‘최대 인권 유린국’, ‘생물무기 제작국’ 등으로 정해 놓고 강도 높은 새 대북제재를 선동하고, 해괴한 제재법안들을 연이어 빚어내고 있다고 항변했다.

앞서 미국 비확산센터의 멜리사 해넘 연구원은 지난 9일 워싱턴 특파원들과의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평양생물기술연구원이 생물무기의 일종인 탄저균을 생산할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관측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