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오라스콤 투자유치는 이철 스위스 대사 ‘작품’”

이집트의 오라스콤 그룹이 최근 이동통신사업과 건설 등에서 적극적인 대북투자에 나서고 있는 것은 김정일의 ‘비자금 관리인’으로 알려진 이철 스위스 주재 대사의 ‘작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6일 대북소식통을 인용, “휴대전화 개통, 류경호텔 공사 재개, 합작은행 설립 등 오라스콤의 대북투자는 이철 대사가 직접 나서 오라스콤과 거래한 사업”이라며 “이 대사의 지시를 받아 스위스 주재 북한 대사관도 깊숙히 개입했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이 대사가 오라스콤을 어떻게 움직였는지 알 수 없지만 해외 기업 중 가장 규모가 큰 대북 투자여서 경제난 타개를 위해 외국 자본을 끌어들이는 데 안간힘을 쓰고 있는 북한 당국의 입장에서는 본보기가 셈”이라고 설명했다.

이철 대사는 1980년부터 스위스 제네바 대표부 공사와 대표, 스위스 주재 대사로 활동하면서 김정일의 비자금 관리와 김정일과 그 가계의 사생활에 관한 일을 처리하고 있는 김정일의 최측근 중 한 사람이다.

이 소식통은 또한 “북한 당국이 고위층 뿐 아니라 일반 주민들에게도 휴대전화 사용을 허용할 방침이지만, 간부들은 휴대전화 단말기를 북한 원화로 싸게 살 수 있는 반면 일반 주민들은 5백 달러 안팍의 비싼 값 때문에 구입이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15일 ‘고려 링크’란 이름으로 서비스를 개시한 북한의 이동통신은 오라스콤이 북한에 건설한 공장에서 생산한 CDMA 단말기로만 통화가 가능하며, 북한 외에서 구입한 타회사의 단말기로는 통화가 안 되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특히 이 소식통은 북한이 오라스콤의 단말기를 도입하면서 통화내용을 도청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했다고도 전했다.

북한은 지난 2004년 4월 용천역에서 폭발 사고가 난 이후 내부 정보 유출과 체제 안전 위협 등의 이유로 휴대전화 사용을 공식적으로 금지시킨 바 있다. 따라서 북한이 4년만에 휴대전화 사용을 허용하기는 했지만, 이번 조치에 앞서 이동통신을 단속할 수 있는 확실한 안전장치를 갖춰놨을 것이라는 예상이 제기돼 왔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