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영해침입 계속시 예상외의 대응조치”

북한 인민군 해군사령부는 3일 우리 군의 해군이 북한 영해를 침입했다고 주장하면서 “이 수역에 전투함선들을 계속 들이밀면 예상 외의 대응조치가 따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우리는 남조선군의 차후 행동을 예리하게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이같은 주장은 남북장성급회담 북측 단장 명의의 전화통지문에서 ‘군사적 대응조치’를 언급한 뒤 나온 것이어서 서해상에서 군사적 충돌 가능성이 고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북한 해군사령부는 이날 발표한 보도에서 특히 “남조선 당국은 사태의 엄중성을 똑바로 보고,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하여야 하며, 도발자들을 엄격히 처벌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도는 우리 군이 이날 오전 11시45분께 황해남도 강령군 쌍교리 동남쪽 북한 영해 깊이 3척의 전투함선을 들여보냈다고 주장하고 “사태의 심각성”은 북한측이 “국제 해상 초단파 무선대화기로 북남합의에 대한 위반이라고 하면서 거듭 철수할 것을 요구하자 남조선군은 ‘우리 관할구역에서 행동하고 있다’고 하면서 우리측 영해 침범을 정당행위로 강변한 것”이라고 말했다.

남한은 해상분계선으로 북방한계선(NLL)을 고수하고 있는 반면 북한의 인민군 해군사령부는 2003년 3월 ‘중대보도’를 통해 ‘서해 5개섬 통항질서’를 발표해 남측 선박은 북측이 지정한 2개의 수로를 통해서만 운항할 수 있다고 일방 선언했었다.

보도는 이어 “남조선군 호전광들은 ‘북남공동합의서가 존재하지 않는다'”면서 “안하무인격으로 행동했다”며 “조선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완화와 공고한 평화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한 쌍방 군부사이의 합의는 그 어떤 경우에도 어김없이 이행해야 할 민족공동의 서약”이라고 말했다.

남북 양측은 작년 11월 평양에서 열린 제2차 국방장관회담 합의서 1조에서 “쌍방은 군사적 적대관계를 종식시키고 긴장완화와 평화를 보장하기 위한 실제적인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명시해, 북측이 거론한 합의는 국방장관회담 합의서를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북한 해군사령부 보도는 “이제 서해해상에서 또다시 군사적 충돌이 일어난다면 어떤 후과가 빚어지리라는 것은 누구에게나 명백하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