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영변 원자로 핵사고 위험 높아”

북한 영변의 원자로가 열악한 관리 상태와 안전대책 미비 등으로 핵사고의 위험이 높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국방위 소속 황진하(黃震夏.한나라당) 의원은 21일 세계 최대 민간 군사정보 컨설팅 업체인 영국의 ‘제인스 인포메이션 그룹(Jane’s Information Group)의 최신 정보보고서를 인용, 이 같이 밝히고 “유엔은 영변 원전사고 가능성을 사전에 인지, 북한내 직원들에게 방사능 오염으로부터 보호될 수 있는 약물을 지급하는 등 그 상황이 매우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영변 원자로의 경우, 안전한 핵 에너지 생산을 위해 필요한 부속품이 충분히 확보되지 않았고 관리 시스템 구축도 부실하며 운용 인원들에 대한 훈련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등 사고 위험성이 높은 것으로 지적됐다고 황 의원측은 설명했다.

보고서는 또 영변에 핵 사고가 발생할 경우, 인근 주민 12만명이 방사성 오염의 직접 피해를 받고 북한 서부지역의 주민 약 1천200만명도 피해 대상이 되는 것은 물론 남한, 일본, 중국 등 인근 주변국들에도 피해 확산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 유엔은 평양 외 지역에 근무중인 직원들에 대해 방사성 물질 오염으로부터 제한적인 보호를 해주는 칼륨 요오드제 130㎎정 10개(약 10일치)를 배급했으며,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식량계획(WFP) 역시 북한내 직원들을 위해 칼륨 요오드 정을 대량으로 비축해 놓는 이례적 조치를 취했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황 의원은 “인근 국가의 대도시가 근접한 영변 원자로에 사고가 발생할 경우, 지난 86년 구 소련에서 발생한 체르노빌 원전사고보다 더 큰 피해가 일어날 수 있다”면서 “정부는 핵 사고에 대비한 위기관리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