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영변 원자로 중단·IAEA사찰팀 재입국 허용”

북핵 6자회담 북.미 수석대표의 베를린 회동에서 북한측이 영변의 5천㎾급 원자로 가동을 중단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팀의 재입국을 허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복수의 6자회담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25일 보도했다.

신문은 조만간 재개될 것으로 보이는 6자회담에서 이러한 내용이 북한의 핵포기로 이어지는 ‘초기단계 조치’로서 합의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하고, 다만 북한이 에너지지원 등 최대한의 대가를 요구하고 있어 회담은 난항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했다.

6자회담의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지난 베를린 회동에서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에게 원자로 중단 외에 2002년 말에 추방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팀의 재입국 및 감시에도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는 것이다.

다만 현 시점에서는 기존의 핵관련시설의 폐기나 공개되지 않은 핵관련 프로그램의 신고는 거부하겠다는 뜻도 아울러 밝혔다.

미국은 지난해 말 6자회담에서 핵실험을 실시한 북한이 국제사회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초기단계 조치’로서 핵관련시설의 가동중단을 비롯 IAEA에 의한 사찰, 핵실험장의 폐쇄, 핵관련 프로그램의 신고 등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한편 미국에 의한 대북 금융제재 문제를 협의하는 북.미 실무자협의가 29일부터 시작되는 주에 베이징(北京)에서 열릴 것이라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베이징의 외교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