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영변핵시설 가동중지는 “정치적 대용단”

최수헌 북한 외무성 부상은 2일(현지시간) 2 .13 합의에 따른 영변 핵시설 가동중지는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북한의 “정치적 대용단”이라면서 미국과 일본의 합의 이행을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부상은 이날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6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영변 핵시설 가동중단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 허용을 통해 2.13 합의에 따른 의무를 성실히 이행했다면서 “막대한 물적, 인적자원을 들여 건설한 영변 핵시설이 궁극적 해체를 목표로 무력화 단계에 들어가고 있는 것은 정치적 대용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핵 문제는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의 산물로 “제재와 압력으로는 어떤 문제도 해결될 수 없다”면서 비핵화는 “일방적인 무장해제가 아니라 조미 적대관계 청산, 조선반도와 그 주변에서 모든 핵 위험을 근원적으로 제거하는 비핵화”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평양에서 열리고 있는 남북정상회담이 6.15 공동선언의 정신을 바탕으로 평화와 번영, 통일을 열어나가는 데 중대한 의미를 가진다면서 “마주 앉으면 우리 민족의 이익에 맞게 풀어나갈 수 있다는 것을 굳게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 부상은 일본의 적대정책과 조총련 탄압으로 북일관계가 최악의 상황이라면서 일본이 평화헌법을 전쟁헌법으로 바꾸고 역사 왜곡에 나서는 등 군국화를 시도하고 있다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