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영변에 ‘핵 기폭 고성능 폭발물’ 생산기지 건설중”

북한이 영변에 핵무기 기폭(起爆) 고성능 폭발물을 위한 건물을 건설중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북한전문 웹사이트 ‘38노스’는 지난 21일 홈페이지에 게재한 보고서에서 상업용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고성능 폭발물 관련 건물을 건설중이라고 관측했다.

윌리엄 머그포드 연구원은 현재 북한의 우라늄 농축단지에 짓는 건물 중 하나가 다른 곳과 구별되어 건설 중이라며 “이 건물은 북한이 다른 의도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면 건물 안에서 폭발이 일어났을 때 압력을 내보내기 위해 만드는 것”이라고 추정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건물이 “핵무기 격발(기폭)용으로 쓰는 고성능 폭발물을 조립, 제작, 보관할 목적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플루토늄을 사용하는 실험용 경수로 주변에서도 건설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경수로 근처에서 “냉각재로 사용되는 이산화탄소를 수송하는 차량들이 있는 것으로 보아 경수로 보수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봤다.

그러나 그는 “경수로에서 아직 수증기가 포착되지 않아 시설이 노후화되어 아직 가동하지 않았거나 제한적으로 가동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38노스는 지난 5월, 위성사진 분석에서 경수로 근처 새로운 건물들이 건설중이고 경수로 가동을 위한 준비라고 분석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