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영농물자 최우선 보장”

북한이 신년 공동사설에서 ’먹는 문제’ 해결을 강조한 가운데 김혁진 농업성 부상은 10일 각급 중앙.지방기관에서 영농물자 지원을 최우선 보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부상은 이날 조선중앙통신과 인터뷰에서 “도.시.군 농촌경리부문 일꾼과 연계 밑에 농작물 품종배치를 합리적으로 하고 축산업에서 커다란 전진을 이룩할 수 있는 대책도 세우고 있다”며 “유기질 비료생산을 결정적으로 늘여 논밭의 지력을 높이고 앞선 영농기술을 받아들여 생산토대의 잠재력을 최대한으로 발동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리원, 해주, 정주 뜨락또르(트랙터) 부속품공장에서는 농촌에 필요한 여러 농기계 부속품을 원만히 보장해주고 있다”며 “각지 농장들에서는 농기계 부속품과 소농기구들에 대한 수리, 정비, 확보를 농사철 이전에 끝내기 위한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혁진 부상은 “모든 것이 부족하고 어려운 것이 많지만 당의 농업혁명방침이 있고 선군조국을 받드는 농업근로자들이 있는 한 올해에 반드시 농업생산에서 획기적인 전진을 이룩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올해 신년공동사설은 “농사를 천하지대본으로 틀어쥐고 인민들의 먹는 문제 해결에서 획기적 전진을 이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