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열차운행 취소 南책임” 파상공세

남북간 열차시험운행 중단과 관련해 북한의 군부 등 관련 기관에 이어 매체들도 남측에 책임을 전가하면서 비난공세에 적극 나섰다.

북한 노동신문은 29일 ’파렴치하고 졸렬한 책임전가 놀음’ 제목의 논평에서 열차시험운행 중단 책임은 “북남 열차시험운행에 필요한 근본적인 문제해결을 회피하고 적의에 찬 반공화국 도발로 통일사업의 분위기를 깬 남측에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신문은 그럼에도 “남조선당국이 우리에게 책임을 떠넘기면서 도전적으로 행동하고 있다”며 “장.차관들, 여야 정치인, 대북전문가, 언론이 입을 모아 우리를 욕되게 하는 여론을 내돌리고 있지만 그 모든 것은 본말이 전도된 횡설수설”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중단 배경과 관련, “미국의 북침전쟁 도발 책동이 극도에 이르고 있고 쌍방의 무력이 서로 날카롭게 대치하고 있는 조건에서 해상경계선을 바로 확정하지 못할 경우 임의의 시각에 제3, 4의 서해 해상 충돌이 일어날 수 있다”며 “더욱이 열차시험 운행 도중 돌발적인 충돌사태가 발생하지 않으리라고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남측이 북측의 해상경계선 설정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은 “말로만 조선반도의 평화와 6.15공동선언 이행을 떠들 뿐 실제로 그러한 의지가 없으며 남북 열차시험운행을 단지 저들의 정치적 목적 실현에 이용하려 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가소로운 것은 남조선당국이 이번 사태와 관련해 경공업원자재와 철도자재 제동 문제의 검토를 운운하고 있는 것”이라며 “책임전가 놀음에 무게를 실어보기 위한 얕은 수라고 볼 수 있는데 사고방식이 치졸하고 비열하다”고 비난했다.

이에 앞서 28일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도 ’책임은 누구에게 따져야 하는가’ 제목의 논평에서 광화문과 평택지구에서의 인공기 소각을 언급, “남조선당국이 제 집안 단속을 바로하지 못해 열차시험운행을 할 수 없게 됐다”며 “남조선당국은 이에 대해 사과하고 책임 있는 자들을 엄격히 처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북한은 지난 26일 권호웅 장관급회담 북측 단장의 전화통지문을 시작으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 28일 남북군사회담 북측 대표단 대변인 담화와 철도성 국장의 평양방송 인터뷰 등을 통해 연일 남측에 열차시험운행 중단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