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열차운행취소, 한나라당에 책임 있다”

▲ 북측 권호웅 내각 책임참사 ⓒ연합

남북장관급 회담 북측 권호웅 단장은 26일 남측 이종석 수석대표에게 전통문을 발송, 남북 열차시험운행 중단 책임은 전적으로 남측에 있다고 주장했다고 평양방송이 보도했다.

권 단장은 전통문에서 열차시험 운행 중단과 관련한 남측 당국과 언론 등의 태도를 강하게 비난하는 가운데 인공기 소각 등을 지적하며 사과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그는 “귀측은 당국자들과 여야당 관계자들, 대북전문가들과 언론을 내세워 이번 열차시험 운행 중단이 마치 우리 측에 의한 것인 듯이 여론을 조성하고 있으며 그 무슨 통지문까지 보내오면서 책임을 회피해 보려고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권 단장은 “북남 열차시험운행이 중단되게 된 책임은 전적으로 귀측(남)에 있다”면서 “귀측 군부가 조선반도의 평화보장에서 급선무로 나서는 현안문제 해결을 완전히 외면하고 회피한 데 근본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선반도 평화보장을 위한 선결적 과제는 서해 해상에서의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는데 절실한 해상경계선을 바로 확정하는 문제”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측 군부가 ‘당치않은 이유’를 내세워 문제해결을 끝까지 회피함으로써 “북남 사이에 어떤 분야의 안전보장 조치도 취할 수 없게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권 단장은 또 광화문과 평택지구에서 경찰의 묵인하에 북한 국기가 소각되는 일이 벌어졌다며 이것은 우리에 대한 극히 악질적인 도발로서 귀측이 우리와 화해하고 협력할 의사가 없다는 것을 행동으로 명백히 확인해 준 것이라고 밖에 달리는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우리는 귀측이 이번 시험운행이 중단된 책임문제를 논하면서 그 무슨 경공업 원자재와 철도자재 제공을 감히 입에 올리는 것과 같은 졸렬한 태도까지 취해 나선 데 대해서도 문제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우리는 지금까지 우리식대로 살아왔고 앞으로도 이 한길을 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권 단장은 이어 “우리는 귀측이 열차시험 운행의 중단책임을 물으려 한다면 응당 남에게가 아니라 귀측 군부당국과 한나라당 극우 보수세력에 물어야 하고 그들의 죄악을 똑똑히 계산하는 용기를 가져야 할 것”이라며 “귀측이 우리의 국기를 훼손시킨 범죄행위에 대해 똑똑히 사과하고 책임 있는 자들을 엄격히 처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