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열병식 공개한 ICBM 발사대 차량 중국에서 수입”

북한이 지난해 4월 열병식에 공개한 신형 탄도미사일(ICBM)의 이동식 미사일발사대(TEL) 차량을 중국 회사를 통해 수입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24일(현지시간) 공개한 전문가 패널 보고서에 따르면, 2010년 11월 5일 북한 임업성 림목무역총회사가 중국 후베이산장항천완산(湖北三江航天万山) 특종차량공사와 계약한 임업용 벌목운반 차량 6대(WS51200)를 목재운반용으로 사용하겠다는 최종사용자 증명서를 작성했다.


이 공사의 모회사로 알려진 우주항공과학공업(航天科工)은 같은 해 10월 비정부 외국고객과 이 차량의 첫 수출 판매를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당시 발표에서 이 차량의 가격을 3천만 위안(약 56억 2천만 원)이라고 공개했으며 수출을 위한 교섭은 2008년부터 시작됐다고 소개했다.


전문가패널이 유엔 산하 기구의 이미지 분석을 통해 분석한 결과 WS51200은 북한이 지난해 4월 15일 열병식 때 공개한 TEL과 전·후면, 펜더, 배기시스템, 연료통, 타이어 등의 모양이 정확히 일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국은 자신들의 대북제재 결의 위반 의혹이 제기된 뒤 지난해 10월 대북제재위에 특종차량공사가 6대의 목제 운반차량을 북한에 수출했다고 보고했으나 “이 차량은 TEL이나 미사일 운반차량과 상당한 차이가 있으며 미사일 운반이나 발사에 사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민간 군사연구기관과 미국 언론 등에서는 북한이 공개한 ICBM 운반차량이 중국이 수출한 특수차량을 개조해 만들어졌다는 의혹을 제기해 왔다.


북한 열병식 직후 캐나다에 본부를 둔 중국 전문 민간 군사연구기관 ‘칸와(漢和) 정보센터’는 중국의 이 특종차량공사는 주로 중국군의 미사일 발사대 등 군사용 특수차량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곳이라며 “이런 특수차량은 분명히 민간용이 아니므로 중국 측도 군사용도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게 확실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하지만, 유엔은 북한이 사용 목적을 속여 계약을 체결해 이 차량을 수입, 개조한 것으로 최종 판단했다. 중국이 고의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지는 않았다는 결론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