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평도 포격 추모행사는 보수정권 연장 기도”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남한 정부 주최로 열리는 연평도 포격도발 2주기 추모행사에 대해 “북남대결기운을 적극 조장하는 한편 안보문제를 여론화하여 대통령선거에 영향을 줌으로써 보수정권을 연장하려는 음흉한 기도의 발로”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21일 논평을 통해 추모행사를 ‘어릿광대놀음’이라고 주장하면서 “동족에 대한 극도의 적대감을 고취하며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안보문제를 부각시키려는 계획적인 책동”이라고 강변했다. 


신문은 연평도 포격전을 내부적으로 ‘승전(勝戰)’이라고 남한 군이 규정한 것에 대해 “연평도에서 당한 참패를 만회하며 북남대결소동을 한층 강화하기 위한 또 하나의 반공화국도발소동”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수치도 모르고 패전을 승전으로 기념하는 것은 동족대결에 환장하여 리성을 잃은 전쟁미치광이들이 아니고서는 할 수 없는 짓”이라며 “쓰디쓴 참패의 진상을 오도해 수치를 모면하고 체면을 세워보려는 가소로운 추태”라고 주장했다.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논평에서 “이 세상에 패전을 승전으로 기념하는 얼빠진 정신병자는 이명박 역적패당밖에 없을 것”이라면서 “남에게 맞고도 남을 때렸다는 승리의 쾌감에 젖어있었다는 중국의 소설 ‘아큐정전’의 주인공도 울고 갈 정치적 희비극”이라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어 “지난 2년 전에 당한 참패를 모면해보려고 포사격훈련, 대북 삐라살포 등 대결과 전쟁 도발책동에 매달렸으나 그마저도 우리 군대의 초강경대응으로 좌절되어 망신만 당하게 됐다”면서 “연평도 사건의 진상을 오도하여 남조선 인민들 속에 반공화국대결의식을 고취하며 그 여파로 대선에도 영향을 주어보려는 흉심”이라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역적패당은 이번 광대놀음에서도 역시 그 무슨 도발과 응징설을 짖어대며 제2, 제3의 연평도 사건을 도발하려는 기도를 숨기지 않고 있다”면서 “해괴한 승전 나발을 불어대기 전에 불을 즐기는 불나비의 운명이 어떻게 되는가나 똑똑히 새기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