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평도 사건, 南 호전광 도발책동 산물”

북한이 연평도 포격 1주년인 23일 포격의 책임을 남측에 전가하는데 주력했다. 북한은 지난해 연평도 포격 직후에도 남한의 선제공격에 따른 자위적 조치였다는 억지 주장을 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대결정책 전환은 북남관계 개선의 필수적 전제’라는 개인 필명의 글에서 “남조선 보수 패당의 흉계에 의해 지난해에 모략적인 ‘천안’호 사건과 위험천만한 연평도 사건이 터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조선 집권세력이 지금 ‘대화’를 운운하고 있지만 ‘천안’호 사건과 연평도 사건에 대한 ‘북의 시인과 사과’가 전제돼야 한다는 그들의 대결자세에는 추호의 변화도 없다”며 “남조선 당국의 대결정책 전환이 없이는 북남관계 개선도 없다”고 강변했다.


신문은 “연평도 사건은 남조선 호전광들의 고의적이며 계획적인 북침전쟁 도발 책동의 산물로서 그 책임은 전적으로 그들 자신에게 있다”고 비난했다.


이 외에도 신문은 ‘군사적도발을 예고하는 호전적 망발’이라는 개인필명의 논설을 통해 “북의 도발이 있을 경우 전력을 총동원해 도발원점은 물론 지원세력까지 응징해야 한다”는 내용의 김관진 국방부 장관의 ‘지휘서신’을 강력히 비난했다.


앞서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도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기사에서 “연평도 사건은 지난해에 남조선 군부 호전광들이 우리 군대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포사격 훈련을 감행하여 발생한 것”이라며 “북남관계를 더욱 악화시켜 집권위기를 수습하기 위해 조작한 계획적인 군사적 도발”이라고 했다.


이 매체는 “남조선 군부는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해 5개 섬 일대에 군 무력과 각종 전쟁장비들을 집중적으로 배비(배치)한다”며 “조선 서해 일대에서 남조선군의 무장도발과 북침전쟁 연습들도 더욱 빈번해지고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것은 분명 서해상에서 연평도 사건과 같은 군사적 도발을 또다시 일으키고 그것을 기화로 북침 전면전쟁을 일으키려는 데 목적이 있다”며 “남조선 당국이 최근 북남관계의 ‘유연성’을 거론하는 견지에서 보아도 어울리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한 “한 손에 칼을 들고 입으로 대화를 아무리 역설해도 믿을 사람이 없다”며 “남조선 당국에 필요한 것은 말이 아니라 행동”이라고 했다.


한편 우리 군은 이날 연평도 인근에서 지난해 상황을 재현한 육·해·공, 해병대의 연합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