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평도와 4.5km 떨어진 ‘갈도’에 방사포 배치

북한이 연평도에서 불과 4.5km 떨어진 무인도 ‘갈도’에 122mm 방사포를 배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이 갈도에 최근 122mm 방사포 4문과 이를 운용하는 100여명의 병력을 배치했다.

북한은 지난 3월부터 병력과 장비를 동원해 갈도에 진지 구축 공사를 진행해 현재 군사시설 유개(有蓋)호 9개가 완공됐고 이 중 6개는 화력배치 시설인 것으로 확인됐다.

군 당국이 “북한 방사포가 철도를 따라 움직이던 중 사라졌는데, 갈도에 들어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혀, 현재 방사포는 육안으로 확인할 수 없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의 122mm 방사포는 2010년 11월 연평도 포격 도발 당시 동원한 무기로 연평도 남쪽 최대 16km까지 사정권으로 두고 있으며, 포의 길이는 2.87m, 중량은 66,3kg인 것으로 군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