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평도·백령도’에 공동어로구역 제의

16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군사실무회담에 참가한 북측 대표단은 남북공동어로구역으로 남측지역의 ‘연평도-백령도’ 수역을 제안했다.

북측 단장인 박림수 대좌는 “공동어로를 하루빨리 실현하려면 무엇보다도 공영공리를 도모하는 원칙, 다른 나라 어선의 불법어로를 막는 원칙, 평화적이고 안전한 공동어로를 보장하는 원칙, 민족의 수산자원을 공동으로 보호.증식하는 원칙을 세우고 그에 기초해 군사적 대책과 해당한 문제를 협의.해결해야 할 것”이라며 이 같은 제안을 내놓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전했다.

남북공동어로구역과 관련해 북측은 남측 지역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남측은 북측 지역에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자고 맞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어 서해상에서 우발적 군사적 충돌을 막기 위한 방안으로 ▲서로 다르게 주장해온 해상경계선을 포기하고 쌍방의 영해권을 인정하고 존중할 것 ▲남북합의와 정전협정, 국제적으로 공인된 법적 요구를 지킬 것 등을 내놓아 서해 해상경계선 재설정을 요구했다.

박 대좌는 “남측이 주장하는 ‘군사적 신뢰 조성안’은 대결과 충돌의 근원인 북방한계선(NLL)을 계속 고수하려는 기도를 스스로 드러내 놓은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남북교류협력사업에 대한 군사적 보장과 관련, “이행이 담보된 협력교류에 대해 군사적 보장대책을 제때에 세워주는 것은 우리 군대의 변함없는 입장”이라며 “당면해 남측이 북측 민간선박들의 해주항 직항과 제주해협에 대한 완전한 통과를 군사적으로 보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회담에서는 제6차 북남장령급(장성급) 군사회담을 24일부터 26일 사이에 진행하기로 하고 그와 관련한 구체적인 일정을 토의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회담에서 남측은 서해충돌방지 및 공동어로 실현과 관련해 우선 실천이 필요한 분야부터 이행할 것을 강조하고 철도.도로 운행, 한강 하구 골재채취 사업 등 남북경협사업의 군사적 보장합의서 체결의 필요성을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