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일 ‘중대제안’ 수용 촉구…”비방중상은 무력충돌뿐”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0일 “남조선 당국이 진실로 북남관계 개선을 바란다면 서로의 오해와 불신을 증대시키고 대결과 적대감을 고취하는 비방중상을 당장 중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문은 이날 ‘비방중상의 중지는 관계개선의 첫걸음’이란 기사를 통해 “비방중상의 중지는 북남 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를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구체적인 행동조치로 된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선의의 손을 내미는 상대방을 계속 악의로 대하면서 헐뜯는다면 절대로 관계개선의 분위기를 마련할 수 없으며 북남사이에 비방중상이 난무하는 속에서 대화와 협상, 협력과 교류가 제대로 이루어질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종북’ 소동이 중지될 때 북남 관계 개선에 유리한 환경이 마련되게 될 것이라는 것은 의심할 바 없다”면서 “동족사의 불신과 대결의 골만 더욱 깊어지게 하는 비방중상은 북남 사이의 무력충돌과 전쟁밖에 가져올 것이 없다”고 강변했다. 


신문은 또 ‘북남관계 개선은 조국통일을 위한 절박한 요구’라는 기사에서는 “(한미연합 훈련 강행은) 우리의 북남관계 개선의지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라며 “남조선 당국의 처사는 북남관계 개선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의지를 짓밟는 용납 못할 반역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한편 북한은 16일 국방위원회를 내세워 ‘중대 제안’을 우리 정부에 제안한 이후 매체를 동원해 수용을 거듭 촉구하고 있다. 또한 북한의 제안을 사실상 거부한 우리 정부에 대한 비난도 이어가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