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일 인권사무소 비난…“노골적 선전포고” 주장

북한은 25일 유엔 북한인권사무소 서울 개소로 인해 남북관계가 “더 이상 수습할 수도 없는 파국으로 치닫게 됐다”고 주장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성명을 내고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괴뢰패당이 유엔 북한인권사무소를 설치해 악화되는 북남관계가 더 이상 수습할 수도 없는 파국으로 치닫게 됐다”고 강변했다.

조평통은 그러면서 북한인권사무소 설치에 대해 ‘극악한 특대형 정치적 도발행위’, ‘우리의 존엄과 체제에 대한 악랄한 도전’, ‘끝까지 대결하겠다는 노골적인 선전포고’ 등의 표현으로 써가며 맹렬히 비난했다.

또 조평통은 지난 6·15 공동선언 발표 15주년을 맞아 발표한 정부 성명을 언급하며 “엄중한 위기에 처한 현 북남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우리의 아량과 성의를 박근혜 패당이 전면 거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