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일 “대북정책 근본전환” 요구

북한이 남한 새 정부의 대북정책을 문제삼아 군사분계선을 통한 남북간 육로통행을 엄격히 제한.차단하겠다고 밝힌 내달 1일이 다가오는 가운데 북한은 연일 단체와 언론매체를 통해 이를 상기시키면서 대북정책의 “근본적인”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북남관계를 어디로 끌고갈 심산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지금 북남관계는 전면차단이라는 최악의 상태로 치닫고 있다”며 “사태를 바로잡기 위한 방법은 시대착오적인 대북정책을 걷어치우고 근본적인 정책전환으로 나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명박 대통령의 “기다리는 것도 때로는 전략”이라는 발언과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의 “대북정책을 수정할 필요가 없다”는 언급을 거론, “반민족적인 대북정책을 계속 유지하며 우리와 끝까지 엇서나가겠다(반발해 나가겠다)는 공공연한 선언”이라고 규정했다.

이 신문은 “북남관계가 더 이상 방관시할 수 없는 최악의 위험상태에 처했는데 이제 무엇을 더 기다리겠다고 하느냐”며 “그것이 북남관계가 전면적으로 차단되고 전쟁을 도발할 기회를 고대한다는 것이 아니라고 과연 말할수 있겠는가”라고 주장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