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이틀 무력시위…NLL서 야간 사격훈련

북한이 13일에 이어 14일에도 연평도 인근 북방한계선(NLL) 북쪽 해역에서 포사격 훈련을 하며 잇따라 대남 무력시위를 벌였다.

합참은 14일 “북한군은 오늘 오후 7시 10분부터 9시 40분까지 연평도 인근 NLL 북쪽 해상으로 함포와 해안포 등 190여발의 사격을 실시했다”며 “현재까지 NLL 남쪽에 떨어진 포탄은 없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남측에 13일 오후 3시부터 15일 자정까지 서해 백령도와 연평도 일대 NLL 이북 지역에서 포사격 훈련을 할 것이라는 내용의 전통문을 일방적으로 합참에 보낸바 있다. 북한이 포사격 훈련 장소로 밝힌 2곳은 NLL로부터 1km 가량 떨어져 있는 곳이다. 

북한은 6시간 후인 13일 오후 9시부터 1시간 반 가량 백령도 동북방 NLL 북쪽 약 2km 부근 해상으로 함포와 해안포 등 130여발을 발사했다.

합참은 “우리 군은 이틀간 연이어 이뤄진 북한군의 해상 사격을 심각한 긴장 조성행위로 평가하고 북한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만반의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야간에 진행된 북한의 해상사격은 이례적인 일로 야간 사격능력 과시와 우리군의 야간 대응태세를 떠보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한편, 북한은 지난해 3월 말에도 NLL 이북 해역에서 해안포와 122mm 방사포 등 500여 발을 발사한 바 있다. 이 중 100여발이 NLL 남쪽 바다에 떨어져 한국이 대응사격을 하는 등 남북 간 긴장이 고조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