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락사무소 거부’ 놓고 정치권 엇갈린 평가

북한이 이명박 대통령의 ‘남북 연락사무소 설치 제안’을 거부한 것과 관련, 한나라당은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한 반면, 통합민주당은 현 정부의 즉흥적 제안이 초래한 당연한 결과라고 비난했다.

한나라당 조윤선 대변인 27일 현안관련 브리핑에서 “과거 형식적인 이벤트성 행사가 아닌 실질적인 대화와 남북교류를 위한 제안에 대해 과거의 틀로만 바라보는 시각이 아쉽다”며 “(북한은) 남북관계의 새로운 변화와 발전을 위해 전향적인 자세를 가져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남북간 상시적인 만남으로 서로를 이해하며 진정한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위해 상시 대화할 수 있는 창구는 반드시 필요하다는 사실을 북한도 진지하게 고민해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또한 “과거 정부와의 비정상적인 일방적인 관계를 탈피해 무엇이 북한을 진정으로 위하는 것인지를 직시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통합민주당 차영 대변인은 27일 브리핑을 통해 “북한이 이명박 대통령의 남북연락사무소의 제안을 공식적으로 거부한 것에 대해 정부는 ‘일희일비’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며 “주무부처인 통일부도 몰랐던 즉흥적 제안이 초래한 당연한 결과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차 대변인은 “그냥 한 번 해 본 제안에 대해 북측의 성의 있는 태도를 기대하는 것 자체가 무리”라며 “사전협의 없이 성의 없는 이번 제안이 남북간 최소한의 신뢰구축에도 찬물을 끼얹은 꼴이 되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또한 “한반도 평화정착의 과제는 등한시한 채 벌인 한미정상외교가 오히려 남북관계 개선의 발목을 잡는 불행한 사태가 됐다”며 “정부는 남북연락사무소 문제를 거울삼아서 실질적인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신뢰회복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