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연내 불능화 의무 이행…각측 움직임 주시”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30일 북핵 불능화 참관단의 방북사실을 전하면서 연내 불능화 의지를 재차 확인하고 미국 등 다른 참가국들의 정치.경제적 보상 의무 이행을 강조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보도’를 통해 “조.미사이의 합의에 따라 28일 6자회담 참가국들인 미국, 중국, 러시아, 남조선, 일본의 회담 관계자와 핵전문가들이 영변 핵시설에서 5일부터 진행되고 있는 무력화(불능화) 과정을 돌아봤다”며 냉각탑과 5㎿ 원자로, 재처리공장, 연료봉공장 등을 둘러봤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그들은 무력화 작업을 현지에서 직접 보고 무력화 작업이 조.미 핵전문가들이 작성한 일정에 따라 공정별로 정확히 진척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그들은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라 연내핵시설 무력화에 따르는 정치.경제적 보상 의무를 조속히 이행해야 할 것이라고 일치하게 말했다”고 전했다.

이 통신은 “우리는 6자회담 합의에 따라 연내 무력화에 대한 의무를 성실히 이행하고 있다”며 “우리는 미국과 각 측의 움직임을 주시할 것”이라고 밝혀 미국의 테러지원국 및 대적성국교역법 삭제, 에너지 및 경제지원 등이 차질없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는 희망을 우회적으로 표시했다.

한국과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등 6자회담 참가국 당국자와 전문가로 구성된 참관단은 지난 27일 평양에 들어가 6자회담 ’10.3합의’에 따라 5㎿ 원자로와 재처리 시설, 핵 연료봉 제조공장 등 3개 핵시설의 불능화 현장을 참관하고 북측 당국자들과 협의를 진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