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여야 국회의원 개성공단 방문 동의서 보내와

북한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가 여야 국회의원들의 개성공단 방문에 대한 동의서를 보내왔다고 통일부가 6일 밝혔다.


민경련이 지난 5일 오전 이같은 동의서를 보내옴에 따라 여야 국회의원들은 오는 10일 방북해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한다.


이번 개성공단 방문단에는 김충환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위원장과 박주선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남경필, 구상찬, 김동철, 김성수, 박선숙, 이정현 의원 등 총 8명이다. 이들과 함께 의원 보좌진과 통일부 남북협력지구 지원단장 등 3명이 방문단에 추가된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들 의원들은 방북해 개성 공단 기반시설을 시찰하고 입주기업 대표 및 현지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는다. 또한 입주기업 생산공장 현장도 방문해 관련 사항도 점검할 예정이다.


북측 인사들과의 접촉 여부에 대해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현재로서는 북한측과의 접촉은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북측이 이번 여야 의원들의 개성공단 방문에 동의서를 보내온 것은 방문목적이 입주기업 애로사항 청취 등이어서 굳이 반대할 명분이 없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해 홍준표 의원의 방문에 동의서를 보내온 것과 같은 맥락이다.


그럼에도 정부 당국은 이번 여야 의원들의 개성공단 방문이 남북관계 발전으로 이어지는 상징적 계기가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도 “이번 개성공단 방문을 통해 국민을 대표하는 의원들과 정부간 남북관계 관련 발전방안에 대해 협력하고, 서로 공동 노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과학학술지 네이처가 스웨덴 대기과학 전문가를 인용해 북한이 2010년에 소규모의 핵실험을 두 차례 더 했을 수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그런 결론을 내릴 수 있는 기술적인 객관성이나 타당성이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