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언제 전쟁 터질지 모를 긴장 조성됐다”

최근 북한군부에서 대남 무력 사용 위협이 계속 되고 있는 가운데 “침략자들을 일격에 소탕하고 조국통일의 위업을 성취하겠다”는 노골적인 위협발언이 터져 나왔다. 


조선중앙통신은 24일 보도에서 북한 김영춘 인민무력부장이 “지금 조선반도에는 언제 전쟁이 터질지 모를 긴장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건군절(인민군 창건일로 4월25일) 79주년을 하루 앞두고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중앙보고대회 보고에서 “우리 군대는 빈말을 하지 않으며 백두산 총대는 자비를 모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모든 장병이 수령결사옹위를 최대의 사명으로 간직하고 당과 수령을 위해 한목숨 서슴없이 바쳐 싸우는 것이 조선인민군대만이 지닌 가장 숭고한 사상정신적 풍모다. 조선인민군이 백전백승하는 근본요인은 최고사령관과 장병이 혼연일체를 이루고 전국이 하나의 선군혁명동지가 된 것”이라고 말했다.


천안함, 연평도 도발 책임도 인정하지 않았다. 김 부장은 “우리 인민군대는 미제와 남조선 괴뢰 호전광들의 날로 무모해지는 도발책동에 대처해 이미 자기의 원칙적 입장을 명백히 밝혔다. 끝끝내 우리를 반대하는 침략전쟁을 도발한다면 우리 혁명무력은 백두산혁명강군의 무진 막강한 위력을 총폭발시켜 침략자들을 일격에 격멸소탕하고 조국통일의 력사적 위업을 반드시 성취하고야 말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장은 지난해 7월에도 “만약 미제와 이명박 패당이 새로운 침략 전쟁을 도발한다면 우리는 핵 억제력을 포함한 군사적 잠재력을 총폭발시켜 적들에게 진짜 전쟁이 어떤 것인가를 똑똑히 보여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영림 내각 총리, 리영호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