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언어학자 행불사건’ 日에 해명 요구

북한은 15년 전 러시아에서 ‘북 언어학자 행불사건’이 발생했다며 이를 조속히 해명하라고 16일 일본에 촉구했다.

중앙통신은 김형직사대 실장이었던 김태영씨가 사할린에서 행불된 뒤 북한에 은밀히 편지를 보내 일본에 있다고 밝혔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우리(북한) 적십자회는 5월2일 행불된 김태영에 대한 소식 조사를 일본적십자사에 의뢰했으나 7개월이 지난 12월7일 ‘행처를 찾지 못했다’는 불성실한 대답을 보내왔다”며 “일본이 초보적인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보나 조(북).일 관계 개선의 견지에서 보나 도저히 용납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이어 “일본에 의해 우리의 유능한 언어학자가 유괴된 것으로 보이는 이 사건을 공화국의 주권에 대한 중대 침해행위로 단죄한다”며 “사건의 진상이 철저히 해명돼 상봉을 바라는 가족들의 요망이 하루 빨리 실현되도록 일본이 성의있는 노력을 기울일 것”을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