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억류 여기자 통해 탈북지하조직 파악”

미국 국적의 여기자 2명이 탈북자 문제 취재도중 북한에 억류된 사건을 계기로 북한이 탈북 지원 지하네트워크의 명단을 파악했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 의회조사국(CRS)의 래리 닉시 박사는 14일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지하조직 사람들이 탈출하기를 희망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닉시 박사는 “내 추측으로는 북한이 지하조직들의 이름을 파악하는 대로 보안당국에서 이들을 추적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와 관련, 그는 “이들 여기자가 체포됐을 당시 이들이 소지했던 휴대전화에는 중국과 북한에서 탈북을 지원하는 지하조직원의 이름(전화번호)이 들어있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그는 “그래서 북한은 이들 여기자가 탈북지원 지하조직과 공모했음을 파악했을 것”이라면서 “이 때문에 이들 여기자 문제에 대한 북한 정권의 태도가 좀 더 적대적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억류중인 한국계 유나 리와 중국계 로라 링 등 두 여기자의 처리 전망과 관련, “아마도 1967년 푸에블로호 때와 좀 더 비슷한 태도를 취할 수 있다”면서 북한이 미국에 `큰 대가(High price)’를 요구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닉시 박사는 미국이 이들 여기자의 석방을 위해 “식량지원을 제안하는 것이 합리적인 것”이라면서 인도적 문제인 이번 사안을 인도적 지원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하지만 그는 북한이 식량지원에 대한 모니터링에 거부적인 태도임을 지적하면서 “대북 제안은 모니터링을 하지 않는 것을 조건으로 포함시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