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억류 로라 링 “내가 北 법규 어겨…”

북한에 억류 중인 미국 국적의 중국계 여기자 로라 링이 7일 밤(현지시간) 자신의 언니에게 전화를 걸어와 짧은 통화를 나눴다고 CNN 등 주요 외신들이 8일 전했다.

로라 링의 언니 리사 링은 이날 미 새크라멘토 지역방송인 KCRA-TV 등과 가진 인터뷰에서 “동생이 7일 밤 10시 30분 전화를 걸어왔다”고 밝혔다.

리사 링은 “동생이 유나 리 기자와 함께 북한의 법규를 어겼다는 점을 거듭 분명히 했다”면서 “동생은 우리는 미국 정부의 도움을 필요로 하고 있으며, 이번 일과 관련돼 발생한 모든 사안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지만 (미국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리사 링은 또 “궤양을 앓고 있는 동생이 정기적으로 의사와 상담하고 있으며, 몸 상태는 괜찮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동생과 다시 전화통화를 갖게 된 리사 링은 동생의 전화를 받고 매우 안도했지만 한편으로는 동생을 도울 수 없다는 생각에 무력감을 느꼈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이어 “미국 정부가 두 여기자들을 다시 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미국 정부는 (북한과) 대화하지 않고 있으며, 아마도 여기에는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리사 링은 특히 “동생을 볼 수 없었던 지난 시간은 너무나 공포스럽고 고막이 터져버린 것 같은 정적 그 자체였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여기자 로라 링과 유나 리는 지난 3월17일 두만강 인근 북-중 접경지대에서 탈북자 문제 등을 취재하다 북한군에 의해 억류됐고, 지난달 조선민족적대죄와 비법국경출입죄 등의 혐의로 각각 12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

한편, 미국 정부는 9일 북한에서 지난달 불법입국죄로 12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갇혀 있는 자국 여기자 2명을 사면,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국무부 이언 켈리 대변인은 이날 유나 리와 로라 링 기자를 인도적인 차원에서 석방하라는 앞서의 발언과는 달리 사면을 하라고 요청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