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억류 러시아 화물선 석방”

지난 17일 북한 무수단곶 근처 동해상에서 북한 당국에 억류됐던 러시아 화물선이 26일 풀려났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러시아 관영 ‘리아(RIA) 노보스티’를 인용, 27일 전했다.

리아 노보스티는 청진 주재 러시아영사관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북한에 억류됐던 러시아 선박 옴스키-122호 화물선이 26일 오전 9시께 풀려났다”고 보도했다.

러시아영사관 대변인은 북한 당국이 러시아인 선장과 선원 15명에게 사과했으며, 선박 소속사인 아무르해운의 대변인은 북한이 평양 주재 러시아 외교관들에게 억류 이유를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VOA는 덧붙였다.

옴스키 122호는 북한이 ‘광명성 2호’ 발사 준비작업을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 발사장에서 진행중인 가운데 무수단리 인근 해역을 통해 러시아로 향하다 북한 해군에 억류돼 김책항에서 조사를 받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