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억류 美대학생에 ‘15년 노동교화형’ 일방선고

북한 당국이 지난 1월 일방적으로 억류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21)에게 ‘15년 노동교화형’을 16일 선고했다.

중국 신화통신과 AP통신 등은 이날 오전 한 시간 가까이 열린 재판에서 체제 전복 혐의로 기소된 웜비어가 북한 최고재판소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고 보도했다.

통신들에 따르면 웜비어는 숙소 호텔의 제한구역에서 선전물을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웜비어는 재판에 앞서 훔친 선전물을 친구 어머니에게 ‘전리품’으로 주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웜비어가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에서 “양각도 국제호텔 종업원 구역에서 조선인민에게 자기 제도에 대한 애착심을 심어주는 정치적 구호를 떼버리는 범죄를 감행했다”며 ‘범죄행위’를 사죄했다고 전한 바 있다.

북한은 지난 1월 22일 웜비어를 “미국 정부의 묵인, 조종 밑에 반공화국 적대행위를 감행하다가 적발돼 현재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북한 당국은 당시 그가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했는지 언급하지 않았다.

미국 버지니아대학교 경제학과에 재학 중인 웜비어는 중국 시안(西安)에 본사를 둔 북한 전문 여행사를 통해 북한에 여행을 갔다가 지난 1월 2일 출국 과정에서 구금됐다. 이로써 웜비어는 현재 북한에 수감 중인 북미 국적자 3명 중 한 명이 됐다.

앞서 한국계 캐나다인인 임현수 큰빛교회 목사가 작년 12월 ‘특대형 국가전복음모행위’ 혐의로 북한 최고재판소에서 무기노동교화형(종신노역형)을 선고받아 현재 복역 중이며, 귀화 미국인인 김동철 씨도 간첩 혐의로 체포돼 감옥에 갇혀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