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억류된 민간인 즉각 석방하라”

북한민주화네트워크(이사장 유세희)는 북한의 일방적인 민간인 억류 사태와 관련, “북한은 억류된 민간인을 정치적 수단으로 이용하려는 속셈을 버리고, 당장 석방하라”고 31일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이 지금같이 민간인을 볼모로 정치적 거래를 계속하려 한다면 국제사회의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며, 스스로 비인도적, 반인권적 국가임을 증명하는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단체는 정부의 역할에 대해 “북측에 억류되어 있는 직원의 신변 안전과 무사 귀환을 위해 모든 노력을 강구해야 한다”며 “정확한 사실관계를 따져 북측의 안하무인격 행동이 있다면 명백한 공식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합의서 내용에 문제가 있다면 수정, 보안작업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남북포럼(대표 김규철)도 이날 개성공단 남측 인원 억류사태와 관련해 성명을 내고 “북한은 남측 관계자를 입회시켜 투명하게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조사를 받고 있는) 유 씨는 금강산에도 근무한 적 있는 장기 근무자여서 누구보다도 북한 상황을 잘 알기 때문에 단순히 북측 여종업원과 친하게 보여 변질, 타락, 탈북 조장 혐의로 억류시킨 것은 무리”라며 “남북 간 대치 국면 상황에서 대남 압박카드로 정치적 이용을 통한 주도권 확보하려는 북한의 역공작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의) 체제비난과 탈북공작 혐의로 누구나 조사 받을 수 있어 우려된다”며 “남북당국은 실효성 있는 신변안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은 30일 “존엄한 우리 공화국의 정치체제를 비난, 여종업원을 변질, 타락시켜 탈북을 책동했다”며 현대 아산에 근무하는 우리 측 직원을 한 명을 조사하고 있지만 남한에 접견권을 허용하지 않고 있고, 북한이 억류 중인 미국의 여기자들에 대해 “증거자료들과 본인들의 진술을 통하여 불법입국과 적대행위 혐의가 확정됐다”고 31일 밝힌 바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