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어젯밤(26일)도 단거리 미사일 1발 추가 발사”

북한이 26일 밤 동해안에서 또다시 단거리 미사일 1발을 발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군 공보관계자가 27일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26일 밤 9시10분께 동해상에 지대함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군과 정보당국에서 발사 지역과 미사일 기종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보당국의 한 관계자는 “함경남도 함흥시 이남 신상리의 포병부대에서 지대함 미사일 1발이 발사된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어제도 그곳에서 지대함 2발을 발사한 바 있다”고 연합뉴스가 이날 전했다.

또 정부 관계자는 “당초 25일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 3발을 발사한 것으로 파악했지만 당일 낮 12시 8분 발사된 미사일은 발사 준비만 하고 실제 발사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따라서 25일 2발, 26일 3발이 발사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북한이 영변 핵재처리 시설의 재가동에 들어갔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북한이 재가동을 준비 중이란 이야기는 오래전부터 있었다”면서 “재처리시설 가동 징후인 크립톤 가스의 탐지 여부는 며칠 걸려야 파악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영변 핵시설에서 수증기가 포착된 것은 어제 오늘의 얘기가 아니고 몇 주 전에도 조금씩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것만 가지고 (재가동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고 신중을 기했다.

북한은 지난 25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지역에서 두 번째 핵실험을 감행한데 이어 25일 2발, 26일 3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하는 등 도발을 멈추지 않고 있다. 우리 군당국은 북한이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평안남도 증산군 인근 서해상에 선박 항해금지구역을 선포한 바 있어 미사일 발사를 예측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