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어린이 위한 점자사전 지원금 쇄도”

북한의 시각장애 어린이들에 대한 점자사전 지원을 목적으로 시작한 고려항공사의 모금운동이 기대 이상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인과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북한 관광을 알선하고 있는 고려여행사가 북한의 시각장애 어린이들에게 점자사전을 지원하기 위해 시작한 모금운동이 벌써 목표액의 4배에 달하는 금액을 기부 받았다고 RFA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고려여행사는 북한의 시각장애 어린이 300명을 위해 점자사전을 제공할 목적으로 2천 400유로(약 312만원, 북한돈 약 864만원)의 모금을 목표액으로 정했으나 이 운동을 시작한 지 3주 만에 목표액의 약 4배에 달하는 9천유로(약 1170만원)를 모금했다고 전했다.

이 모금액이면 내년에 계획한 지원 활동까지 충당하고도 남는다는 것이 여행사 측의 설명이다.

여행사는 이번 모금액으로 시각장애 어린이를 위한 점자사전 지원과 함께 북한의 강원도 원산시에서 살고 있는 7∼11세의 고아 550명을 위한 놀이터도 지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지원에는 2004년부터 북한 재무성과 조선-마라나타 은행을 설립해 북한 공장과 기업, 주민들에게 사업자금을 대출하고 있는 호주 마라나타 트러스트(Maranatha Trust)와 북측의 두 개 기관도 함께 참가하고 있다고 방송은 전했다.

북한에는 맹인을 위한 교육시설이 3곳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