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양형섭 “10·4선언은 북남관계발전 행동지침”

북한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은 3일 “10.4선언은 6.15공동선언의 기본정신에 기초해 북남관계 발전과 조선반도의 평화, 민족의 공동번영과 나라의 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방도를 전면적으로 집대성하고 포괄적으로 밝힌 행동지침이며 실천강령”이라고 강조했다.

양 부위원장은 이날 평양에서 열린 ‘2007 남북정상선언’ 1주년 기념보고회 보고를 통해 “10.4선언이 채택됨으로써 북과 남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의 번영을 위한 경제협력을 공리공영과 유무상통의 원칙에서 확대발전시키며 다방면적인 협력사업도 적극 벌여나갈 수 있게 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이행을 통하여 이룩한 훌륭한 결실들을 귀중히 여기고 그를 공고히 하며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를 더욱 높이 들고 나가야 한다”고 역설한 뒤 “6.15민족공동위원회를 확대 강화하며 북.남.해외의 3자 연대를 더욱 공고히 해나갈 것”을 주장했다.

보고회에는 김기남 노동당 비서와 우당(友黨) 위원장, 정부 및 사회단체 책임자들이 참석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또 이날 단군릉 앞에서는 북한의 강철원 단군민족통일협의회 부회장이 개천절 기념행사 보고자로 나서 이명박 정부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근본정신을 훼손하면서 그 성과를 말살하려고 책동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강 부회장은 아울러 “개천절 행사를 의의 있게 진행할 수 있게 된 것은 전적으로 선군(先軍)의 덕”이라며 “장군님(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선군정치야말로 애국애족의 기치, 민족수호의 보검”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개천절 기념행사에서는 김영대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 류미영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장, 오익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 강련학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원회 의장, 안경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단군제’가 진행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