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양강도 청년동맹 제1비서 지난해 南 망명”

최근 폭로 전문 사이트인 ‘위키리크스’가 언급한 ‘고위 탈북자 망명’과 관련, 북한 양강도 설정식(40) 청년동맹 책임자(제1비서)가 작년 6월 탈북, 남한으로 망명한 것이 확인됐다고 조선일보가 3일 보도했다.


신문은 또 북한의 동북아지역 공관장급 외교관과 외화벌이 총회사 사장을 지낸 인사도 서울에 왔다고 전했다.


신문은 대북 소식통을 인용, “설정식은 작년 김정은이 후계자로 내정된 이후 30~40대 인물들이 중앙·지방의 요직을 차지하는 가운데 주목받았던 인물 중 한 명”이라고 전하며 청년동맹은 전국적 조직을 갖춘 북한의 핵심 사회단체로, 청년동맹 간부 가운데 노동당 핵심 부서로 발탁되는 경우가 많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망명 이유에 대해 “북한판 386인 설씨는 외부 세계에 관심이 많고 남한 드라마 등을 좋아했는데 이런 성향 때문에 문제가 생겨 탈북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통일부가 해마다 발간하는 ‘북한 기관·단체별 인명집’에는 2009년 양강도 청년동맹 제1비서를 ‘설정식’이라고 기록됐지만 2010년에는 제1비서가 공석으로 남아있다.


신문의 다른 소식통은 “동북아지역 고위급 외교관이 작년 말 망명했으며 전기 관련 물자를 사러 해외로 나왔던 외화벌이 총회사 사장도 우리측에 넘어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미국 외교 전문에는 올해 1월 당시 유명환 외교부 장관이 방한 중이던 미 국무부 로버트 킹 대북인권특사에게 “해외 근무하는 다수 북한 고위 관리들이 최근 한국으로 망명했다”며 “북한 혼란상이 증가하고 있다”는 발언이 담겨있다.


앞서 데일리NK는 지난해 5월 청년동맹 내부 검열에서 뇌물수수와 공금 횡령혐의로 조사를 받던 양강도 청년동맹 1비서가 잠적해 북한 당국에 비상이 걸린 사실을 보도한 바 있다.


그는 양강도 청년동맹이 주도하고 있는 양강도 백암군 ‘선군 청년발전소’ 건설장에 보낼 자금과 물자를 횡령했을 뿐 아니라 도 내 청년들이 외화벌이 사업으로 벌어들인 ‘충성자금’까지 손을 댄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