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야스쿠니 참배 중단 거듭 촉구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5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총리를 비롯한 일본 지도자들의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 중단을 거듭 촉구했다.

신문은 ’인류 양심에 대한 악랄한 도전’이라는 개인필명 논설을 통해 “일본의 우익 반동들은 전범자들을 애국자로 둔갑시키고, 그들을 모델로 사회 전체 성원들을 군국주의 광신자로 만들려고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신문은 야스쿠니 참배와 관련한 모리 요시로(森喜朗) 전 총리의 비판 발언 등을 예로 들며 “일본 정치계에서도 참배의 부당성을 인정하고 있다”고 강조한 뒤 “야스쿠니 참배 소동은 역사적 흐름에 대한 도전이며 역행”이라고 말했다.

또 일본에 대해 “정치적 고립과 외교적 위기에 처한 오늘의 현실을 결코 가볍게 대하지 말라”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