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야스쿠니 참배는 전쟁 불씨”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를 강행하려는 일본 지배층의 처사는 평화를 파괴하고 군사적 충돌과 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오는 불씨”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의 논설을 통해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가 최근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대해 외국 정부가 외교문제화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발언을 한 것과 관련, “아시아 나라들에서 항의와 비난의 목소리가 빗발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논설은 또 고이즈미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전몰자에게 경의와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것”이라고 설명한 데 대해 “이는 그들의 넋을 이어 과거에 이루지 못한 대동아공영권 야망을 새 세기에 기어이 이뤄 보겠다는 소리”라고 비판했다.

논설은 “야스쿠니 신사 참배와 관련한 일본 집권자의 입장은 우경화되고 있는 일본 정계의 사상.정치적 동향을 그대로 드러내 보인 것”이라며 “일본반동들이 범죄적 과거를 재현하려 한다면 아시아 나라들과 관계를 개선할 수 없으며 규탄을 면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