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야스쿠니 참배는 예민한 국제문제”

북한 노동신문은 24일 일본 당국자의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는 예민한 국제문제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날 ’해외침략을 노린 위험한 군국주의사상 고취책동’이라는 글을 통해 “야스쿠니신사 참배는 일본이 지난날 침략역사와 결별하고 새출발을 하는가 아니면 아시아 재침의 길, 군국주의 길로 나가는가를 판단하는 예민한 정치적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일본 반동지배층이 야스쿠니 참배가 일본의 내부문제이며 군국주의와 인연이 없는 순수한 감정적 문제인 듯 선전하고 있다”면서 “야스쿠니 참배는 비단 일본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아시아 인민의 감정을 상하게 하는 국제적 문제”라고 거듭 주장했다.

신문은 “올해 들어와 일본에서 군국주의적 경향이 더욱 짙게 나타나고 있다”며 “일본 반동들이 야스쿠니신사 참배 문제에서 더욱 오만하고 파렴치하게 행동하고 있는 것이 그 하나”라고 말했다.

노동신문은 이어 “일본 반동들이 야스쿠니신사 참배를 사회적으로 정례화.의무화하려고 책동하는 것은 일본 사회에 군국주의 부활과 해외침략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것”이라며 참배 중단을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