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야스쿠니참배, 대일적개심 북돋울 뿐”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27일 일본 의원들의 야스쿠니신사 참배가 북한 주민과 아시아인의 대일 적개심만 북돋울 뿐 이라며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중앙방송은 이날 ’군국주의 망령을 되살리려는 망동’ 제목의 논평에서 “야스쿠니 참배놀음은 최근 일본에서 벌어지는 영토 팽창책동과 역사 왜곡책동, 전쟁헌법조작책동, 군사대국화책동의 연장선상에서 벌어져 범죄적 성격을 띠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앙방송은 “일본 반동들은 주변 나라외 영토분쟁을 의도적으로 일으키고 그것을 통해 영토팽창 야욕을 이뤄 보려 꾀하고 있다”며 “한편으론 과거침략 죄행을 은폐ㆍ축소ㆍ미화하기 위한 역사왜곡책동에 매달리면서 과거청산 책임을 회피하고 후대에게 침략과 약탈, 군국주의를 설교하고있다”고 주장했다.

이 방송은 “일본의 야스쿠니신사 참배놀음은 군국주의 망령을 되살리고 정의와 진리로 향한 역사의 흐름을 되돌려 세우려는 부질없는 망동”이라며 “일본반동들은 군국화와 해외침략 준비책동이 일본의 고립과 파멸을 재촉하게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