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야생 오리·꿩 포획 금지

조류 인플루엔자(AI)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북한 당국이 야생 오리 및 꿩 사냥을 금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농업성 수의방역국 책임부원을 맡고 있는 박정광 박사는 26일 조선중앙TV에 나와 “야생오리나 꿩 같은 야생조류를 사냥해서 잡아먹거나 다른 집짐승에게 먹이는 현상을 없애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AI 전파를 막기 위해서는 가금류와 야생조류(철새)의 접촉을 철저히 차단시켜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모든 주민들은 산이나 호수, 늪과 들에서 죽은 새들을 발견하면 제때 수의방역기관에 통보하거나 땅에 깊이 파묻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가금류와 철새의 접촉을 차단하는) 격리사업은 몇 달 동안에 수행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개별 가구를 비롯한 모든 단위에서 가금 우리를 잘 만들어야 한다”고 권장했다.

아울러 가금류에서 얻은 고기를 비롯한 축산물은 반드시 수의방역기관의 승인을 받고 유통시킬 것을 당부했다.

박 박사는 “방역 임무를 맡은 수의방역 일꾼들은 방역 사업이 정치적 문제라는 점을 잘 인식하고 자신들이 맡은 단위의 가금류 사육을 수시로 살피고 야생조류의 서식 상태까지 살펴보면서 제때 통보하는 체계를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