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애도 분위기로 체제 결속, 김정은 우상화 주력”

통일부는 21일 북한 내부 동향과 관련 애도 분위기를 조성해 체제 결속을 도모하고 김정은 우상화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보선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대내적으로 김정일의 업적 선전과 주민들이 애도하는 모습을 지속적으로 보도해 체제 결속을 도모하고 있다”면서 “또한 김정은에 대한 우상화 표현을 통해 지도자로서의 모습을 부각하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 대변인은 “정부는 북한의 동향에 대해서는 늘 예의주시하고 상황파악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김정일 사망에 대한 민간단체나 개인 차원의 조전 발송을 허용하기로 했다.


통일부는 이날 아침 열린 장관 주재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을 내리고 팩스나 우편 등으로 북한에 조의문을 보내기 위해 통일부에 접촉신청이 들어오면 특별한 사유가 없는 이상 수리할 방침이다. 남북교류협력법에 따라 북한에 서신 등을 보낼 경우 사전에 통일부에 접촉신청을 하고 허가를 받아야 한다. 


통일부에 의하면 현재까지 통일부에 조의문을 보내겠다고 접촉신청을 한 민간은 현대아산, 노무현 재단, 남북강원도교류협력협회, 6·15 남측위원회 등이다. 통일부는 일단 가장 먼저 보내온 노무현재단의 조전을 남북 간 채널을 통해 북측에 전달할 예정이다.


그러나 정부는 고(故)김대중 전 대통령과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 유족을 제외한 민간의 조문단 파견은 불허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조문단을 파견하겠다고 통일부에 의사를 알려오거나 방북신청을 한 민간단체는 현대아산, 노무현재단,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이다. 


최 대변인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고 정몽헌 현대그룹 회장의 유족에 대하여 북측의 조문에 대한 답례로 방북조문을 허용한다는 방침에 따라 오늘부터 해당 측과 방북에 필요한 실무적 협의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아산 측은 20일 통일부를 방문해 조문 의사를 밝히고 현정은 회장의 방북을 신청해 놓은 상태이며, 이희호 여사 측은 통일부와 이날 구체적인 협의 절차를 거칠 것으로 보인다. 조문단 방북은 북한 측으로부터 구체적인 날짜와 기간 등이 기록된 초청장이 와야 이뤄진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