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애도 기간 환율 급상승에 세관 다시 열어

북한은 김정일 사망 1주기 애도기간(7∼18일) 선포를 주민들에게 공고한 5일부터 북중 국경 세관에서 중국 공산품 반입을 중단시켰다. 이로 인해 내부에서 물가와 환율이 폭등하고 주민 불만이 커지자 당국이 세관을 다시 열고 중국에서 물건을 대량으로 들여오고 있다고 내부 소식통이 알려왔다.  


신의주 소식통은 10일 데일리NK에 “오늘부터 닫혔던 세관이 문을 열고 중국산 물품에 대한 검열을 재개했다”면서 “오늘만 해도 쌀이 50여 톤, 사과, 바나나 등 과일과 겨울 동복이 대량으로 들어왔다”고 말했다.  


회령 소식통도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 소식통은 “오늘부터 회령세관이 문을 열고 쌀이 40여 톤, 밀가루 10여 톤, 밥가마(밥솥) 등 잡화를 들여왔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 당국은 김정일 애도 기간을 본격적으로 선포하기 전 11월부터 중국 친척 방문을 금지하고 12월 들어서는 중국과의 무역도 전격 차단했다. 장군님(김정일) 애도에 전 인민이 집중하라는 차원이었다.  


북한 당국이 이처럼 신속하게 입장을 변경한 데는 이번 중국산 물품 반입 중단이 물가와 환율 인상에 따른 민심 이반이 심상치 않다고 느꼈기 때문으로 보인다. 애도기간 질서 유지를 위해 시장 원천 통제 정책을 세웠으나 부작용을 우려해 정책을 급선회한 것이다. 이번 시정 조치는 외화 사용 단속에 이은 시장에 대한 당국의 완패 사례로 주민들에게 기억될 전망이다.  


소식통은 “시장에 중국 제품이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상황에서 갑자기 예고도 없이 무역을 차단해 주민 불만이 거세졌다”면서 “물가가 뛰고 상인들과 달러상들이 달러를 내놓지 않아 갑자기 환율마저 폭등해 불안감이 커졌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백성 생각은 온데간데 없고 간부들이 잘못된 정책으로 자리가 위태로우니까 다시 정책을 바꾼다”면서 “(장마당에) 갑작스럽게 중단되면 이제 주민들도 손 놓고 당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물건이 대량으로 들어오는 광경을 보고 주민들은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당국을 믿지 못하기 때문에 언제 다시 닫을지 몰라 당분간 물품을 대량으로 구입하는 행위는 계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