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앙코르와트에 전자박물관 건립 추진

북한이 캄보디아의 유서깊은 앙코르 와트 사원 인근에 전자박물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캄보디아 정부가 26일 밝혔다.


켐 사릿 캄보디아 문화부 장관은 이날 북한의 만수대 해외사업부가 앙코르 와트 사원 인근에 사원 역사를 보여주는 전자박물관을 건립하는 방안을 캄보디아 정부와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릿 장관은 자신이 지난주 만수대 해외사업부 관계자 및 리인석 캄보디아 주재 북한 대사와 만나 사안을 논의한 뒤 박물관 건립 방안을 지지했다고 밝혔다.


그는 박물관이 건립되면 앙코르 와트 관광객들이 사원을 살펴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도 박물관 건설 이전에 더 많은 연구와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물관 건립 방안을 더 논의하기 위해 오는 6월 만수대 해외사업부 관계자들과 다시 만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12세기 건축물인 앙코르 와트 사원은 캄보디아의 주요 관광명소로 캄보디아 북서부 시엠립에 있다.


앞서 북한은 아프리카 세네갈에도 49m 높이의 조형물 ‘아프리카 르네상스’를 지은 바 있는데 조형물 제작과정에서 북한에 대한 세네갈 정부의 토지매각 등이 논란을 야기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