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압록강 하구 ‘비단도’ 새 경제특구 개발”

북한이 압록강 하구의 ‘비단도’를 새로운 경제특구 후보로 개발하기로 했다고 도쿄신문이 복수의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7일 보도했다.

북한 당국이 이미 비단도의 주민을 다른 곳으로 이주시켰으며 향후 이 섬에 금융센터 등을 건설, 외부에 개방할 계획이라는 것이다.

신문은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이 지난 1월 중국 경제특구를 시찰한 뒤 감명을 받아 시찰의 성과를 ‘비단도’에서 실험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북한은 2002년 경제특구의 대표격으로 신의주 특별행정구 구상을 발표하고 홍콩식 경제특구를 조성하려고 시도했다.

하지만 초대 장관으로 뽑힌 양빈(楊斌) 어우야그룹 회장이 중국 당국에 체포되면서 북한의 구상은 물건너갔다.

이번 김정일 위원장의 중국 방문시 중국측이 북한경제 살리기를 위한 방안으로 신의주 주변에 특구를 설치하는 구상에 동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