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안 좋은 바람 불어”…’이집트 혁명’ 차단

중국과의 접경지역 북한 주민들 사이에 이집트의 반독재·민주화 혁명 소식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북한이 당 기관을 통해 여론 확산을 막기 위한 ‘입단속’ 중이라고 함경북도 온성군 내부 소식통이 18일 전했다.


친척방문과 장사로 중국을 오가는 사람들을 통해 이집트 소식을 접하거나 탈북자들과의 직접 통화를 통해 관련 소식을 접하면서 관련 소식이 확산되고 있다는 소식통의 전언이다. ‘튀니지 ‘재스민 혁명’→이집트 ‘로제타 혁명’→이란 등 중동 전역’으로 번지는 민주화 바람이 세계 제1의 정보차단 국가인 북한에 다다랐다는 소식이다.


내부 소식통은 “최근 주민들 속에서 애굽(이집트) 시민들의 반독재 투쟁에 대한 소식을 중국채널이나 가족과의(탈북자) 통화를 통해 접하고 화제거리가 되고 있다”며 “이 때문에 간부들이 여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모진 애를 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지난 15일 저녁 2·16일(김정일 생일) 경축행사 모임이 끝난 뒤 온성군 당 기관의 한 간부가 ‘지금 군(郡)내에 일부 주민들 속에서 좋지 못한 바람이 불고 있다’고 말했다”면서 “간부는 ‘지금 같은 분위기 속에서 모든 사람들이 입을 주의해야 한다’고 주의시켰다”고 말했다.


이 간부는 이어 “당에서 지켜보고 있다”면서 “이럴 때는 열 가지를 하고 싶어도 당에서 하나를 하라고 하면 하나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그러면서 간부는 ‘이집트’를 직접 거론하지는 않으면서 “최근 어떤 가정들에서는 중국통로를 통해 좋지 못한 외부소식을 보고 끼리끼리 모여 앉아 이상한 말을 하고 있는데 조심하는 것이 좋다”며 “하지 말라는 짓을 하다가 적발되면 본인은 물론 형제들의 일생까지 망친다”고 위협했다고 소식통은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국경지역 주민들 사이에 이집트 민주화 혁명 소식이 전해진 것은 2월 초이지만 당국의 단속과 처벌이 두려워 쉬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주민들이 소식을 2월초에 알았지만 일체 말하기를 꺼려한다”며 “어느 놈이 보위부 스파이인줄 알고 말하겠는가? 괜히 입 잘못 놀렸다간 목 달아 날수 있다. 여기(북한)서는 중앙방송이나 텔레비전에서도 일체 언급하지 않고 있지만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어떤 사람들은 ‘우리는 왜 폭동이 안 일어나는가’, ‘이럴 때 폭동이나 콱 일어났으며 얼마나 좋겠나’고 말한다”면서도, 당국의 단속에 “이제는 당에서 어쩌고저쩌고 하면 머리끼(머리칼)가 곤두선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