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안주탄광 붕괴, 광부 29명 7일만에 구조

북한의 주요 석탄생산지인 평안남도 안주지구탄광연합기업소 산하 태향탄광에서 지난달 14일 탄광이 붕괴하는 바람에 광부 29명이 갇혔으나 7일 만에 모두 무사히 구출됐다고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최근호(2.27)가 보도했다.

이 신문은 ‘지하 막장에서 분출된 노동계급의 불굴의 정신력’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지난달 14일 오후 7시40분께 “채탄장의 운반갱도 135m 구간에 180여㎥의 죽감탕(진흙)과 버럭(탄광에서 나오는 쓸모 없는 잡돌)이 쏟아져 갱도를 꽉 막아버렸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갱내에 갇힌 태향갱 채탄3중대 광부 29명은 통기구멍으로 전달되는 먹거리로 간신히 지탱했으나 사고 발생 4일 만에 2차 붕괴가 일어나 10여㎥의 좁은 공간에 갇히게 되었고 감탕이 허리까지 차 죽을 고비를 맞기도 했다는 것.

안주탄광측은 광부 구출을 위한 긴급 협의회를 소집, 가정주부들까지 나서 우회 갱도를 파 들어간 끝에 7일만에 29명의 광부를 무사히 구출해 내는 “기적과 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신문은 말했다.

신문은 이들 광부가 죽음을 앞둔 상황에서도 갱도에 갇힌 채 맞은 김정일 위원장의 생일(2월16일)에 ‘충성’을 맹세하고 석탄을 더 캐내 ‘강성대국’ 건설에 기여하겠다는 다짐을 했다며 전체 주민들에게 이들의 “불굴의 정신력”을 본받을 것을 촉구했다.

노동신문은 4면 거의 전면에 걸쳐 이 기사를 실었다.

북한의 신문.방송들은 북한 사회에서 일어나는 사건이나 사고에 대해선 보도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으나, 이번 사고를 대서특필한 것은 이들 “노동계급의 불굴의 정신력”과 구조대의 ‘투쟁’정신을 주민들에 대한 사상교육에 활용하려는 데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 매체들은 화재 사고의 경우도 화상을 입은 사람을 살리기 위해 북한군이 헬기로 긴급후송했다든지 피부 이식을 위해 병원 종사자와 이웃주민들이 피부를 제공했다는 등의 ‘미담’ 사례로만 가끔 소개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