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안보리 제재에 대응 안 할 것”

러시아는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 채택에 민감하게 대응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이타르타스 통신이 러시아 외교부 소식통을 인용, 11일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대북 제재 결의안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지 상황을 악화시키기 위해 채택되는 것은 아니다”면서 “우리는 북한으로부터 어떤 행동이 뒤따를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10일 관련국간 합의를 이룬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 초안은 안보리 전체 회의에 부쳐져 회람됐으며, 안보리는 12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강경한’ 대북 결의안을 공식 채택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러시아 국방부 알렉산드르 콜마코프 제1차관은 “북한이 추가 탄도미사일 발사로 얻을 게 아무것도 없을 것”이라면서 “북한 지도부가 러시아와 다른 관련국의 공통된 입장을 고려해 좀 더 현실적이고 냉철하게 판단, 행동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한국과 미국 등 관련국들은 북한이 오는 29일까지 원산 동부 해역(길이 263㎞, 폭 최대 100㎞)을 선박 항해금지 구역으로 설정하자 미사일 추가 발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러시아 고위 외교관이 다음 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미국 측과 북핵 문제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또 다른 외무부 소식통이 전했다.

이 외교관은 성 김 미 국무부 6자회담 특사와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만나 북핵 문제는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북핵 6자회담 진전 방향 등 한반도 핵 문제와 관련된 포괄적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