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안보리 의장성명 전면배격…위성 계속 쏠 것”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의 의장성명이 나온 지 하루 만인 17일 외무성 성명을 통해, 안보리의 결정을 전면 배격하고 우주이용 권리를 계속 행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이 또다시 유엔안전보장이사회를 도용해 우리의 위성발사 권리를 유린하는 적대행위를 감행했다”며 “우리 공화국의 합법적인 위성발사 권리를 짓밟으려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부당천만한 처사를 단호히 전면배격한다”고 주장했다.


또 외무성은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보다 훨씬 더 우위를 차지하는 보편적인 국제법들에 의해 공인된 자주적인 우주이용권리를 계속 행사해 나갈 것”이라며 “우리는 국가 우주개발계획에 따라 우주개발기관을 확대, 강화하고 정지위성을 포함해 경제발전에 필수적인 각종 실용위성들을 계속 쏴올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우리의 위성발사계획이 발표되자마자 그것을 걸고 조미합의에 따르는 식량제공과정을 중지했다”면서 “미국은 행동으로 우리의 ‘자주권을 존중하며 적대의사가 없다’는 확약을 뒤집어엎음으로써 2·29조미합의를 완전히 깨버렸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미국 정부는 17일(현지시간) ‘2·29 합의’를 어긴 것은 북한이라고 반박했다.


마크 토너 미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2·29 합의는 북한이 한 약속이고, 이에 따라 우리는 영양지원을 검토했던 것”이라면서 “북한이 인공위성을 발사해 그들이 한 약속을 어겼기 때문에 우리도 우리 측 약속을 중단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토너 부대변인은 북한의 제3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정보사항을 밝힐 수 없다”면서 “북한은 아주 불투명한 체제이기 때문에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들의 공식 발언에 대해 분석하고 있으며, 과거에 나쁜 행동의 패턴을 보여왔다는 점을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북제재와 관련, “기존에 제재가 이뤄지고 있었다”면서 “효과적인 제재 방안이 계속 추가되고 있지만 이행을 더욱 강화하는 방안 등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