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안보리의장에 서한..”검열단 확인 선행돼야”

신선호 유엔 주재 북한대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천안함 사건 논의에 앞서 북한 국방위 검열단의 조사결과 확인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안보리 의장 앞으로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일 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신 대사는 8일 유엔 안전리 의장인 클라우드 헬러 유엔 주재 멕시코 대사에게 보낸 편지에서 “(안보리가)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바란다면, 먼저 미국과 남조선이 피해 당사자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제기한 국방위원회 검열단을 받아들여 `조사 결과’를 확인하도록 하는데 도움이 되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 대사는 또 “피해 당사자의 확인도 없이 일방적인 `조사 결과’만 안보리에 상정되고 논의가 강행된다면 우리의 자주권과 안전이 침해당하게 되는 것은 명백하다”면서 “그때 가서 조선반도 평화와 안전에 어떤 엄중한 후과를 초래하게 될 것인가에 대해 누구도 장담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그는 헬러 의장에게 보낸 편지에, 앞서 `유엔 안보리가 천안함 조사 결과를 그대로 인정하면 초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밝힌 내용도 첨부했다고 중앙통신은 덧붙였다.


북한의 이런 움직임은, 헬러 의장이 한국, 미국, 중국, 터키, 프랑스, 일본 등 안보리 이사국 대사들과 만나 천안함 사건에 대한 비공식 논의를 시작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