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안경호 발언, 정당한 충고” 두둔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안경호 서기국장의 한나라당 비난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북한은 사과 요구를 일축하며 거듭 한나라당 비판 발언을 이어갔다.

북한의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6일 논평을 통해 “한나라당의 반민족적, 반통일적 행적을 꼽자면 끝이 없다”면서 “이런 역적당이 집권하면 조선반도에는 대결과 긴장이 격화, 우리 민족이 전쟁의 참화 속에 말려들게 되리라는 것은 너무도 명백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 사이트는 “(한나라당이) 온 민족의 요구를 반영한 정당한 충고를 귀담아 들을 대신 그 무슨 내정간섭이라느니, 사과하라느니 뭐니 하고 앙탈을 부리고 있으니 이야말로 반역적 근성을 버리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사이트는 “우리의 경종이 비위에 거슬린다면 반통일적 행실부터 고치고, 조선반도에 전쟁을 불러오는 친미사대적 근성부터 버려야 한다”면서 “반통일적 습성을 버리지 않는 한 민족의 저주와 규탄의 대상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6.15 민족통일대축전 행사에 북측 민간단장 자격으로 참석중인 안경호 서기국장은 지난 10일 평양에서 열린 한 행사에서 “한나라당이 집권하면 온 나라가 전쟁의 화염에 휩싸이게 될 것”이라고 언급해 파문을 일으켰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