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악수는 우리에게 안맞아…비위생적”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기사를 통해 신체를 접촉하는 서양식 인사는 위생적이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북한내 신종플루 예방을 위한 일종의 캠페인성 보도로 해석된다. 



신문은 이날 ‘우리 민족의 고유한 인사법’이라는 기사에서 “세상에는 여러 가지 인사법이 있다”며 ‘악수하는 인사법’ ‘두 손을 마주잡고 고개를 숙이는 인사법’ ‘이마를 맞대거나 코를 맞대는 것’ ‘입을 맞추는 것’ 등을 소개했다.



이어 “우리 인민은 예로부터 서로 만나거나 헤어질 때 허리를 굽히거나 머리를 숙여 절을 하는 것으로 상대방에게 예의를 표시했다”며 “악수를 하는 것과 같은 인사법은 우리에게 어울리지 않는다. 악수를 하는 것은 위생적으로도 좋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우리는 도덕적으로 우수하고 문화적일뿐아니라 위생적으로도 흠잡을데 없는 우리 식의 인사법을 가지고있는 민족적긍지를 안고 머리를 숙여 인사하는 조선절을 비롯한 훌륭한 미풍양속을 더욱 활짝 꽃피워나가야 한다”며 신체접촉이 없는 인사법을 강조했다.


앞서 조선중앙텔레비전도 지난달 4일 “감기 예방에 제일 효과적이고 간단한 방법은 손을 정상적으로 씻는 것”이라며 손 씻기를 권장하는 방송을 내보낸 바 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지난 9일 평양과 신의주에서 11세부터 14세 사이 어린이 9명이 신종플루에 감염됐으나 이후 모두 완치됐다. 한국 정부도 북한내에 신종플루 발생에 따라 18일 경의선 육로를 통해 타미플루와 리렌자 50만명분을 북측에 전달했다.

소셜공유